메인뉴스


<우리동네 사진 한 장> 개나리

강봉훈
2024-03-14
조회수 52

해마다 이맘때면 절로 마음이 조급해진다. 개나리 한 송이로 봄이 오는 것은 아니지만 이제나 저제나 기다려진다. 찬바람이 불고 비가 내려도 오는 봄을 막지 못한다. 공간엔 벌써 밝은 기운이 가득하다. 다음 주면 춘분(春分)이다. (사진=김재천 시인)

0 0